관리 메뉴

21세기를 사는 20세기 소년

연휴를 연휴답게 본문

다를 것 없는 일상

연휴를 연휴답게

초원위의양 2016. 6. 5. 20:28

연휴를 연휴답게

평소보다 휴일이 하루 더 늘어난 연휴를 맞이해 매일 일터로 향하던 발걸음을 잠시 멈춰 본다.

한낮 뜨거운 태양빛을 피해 그늘을 찾으려고 오래된 담벼락 앞에 선다.

담벼락 앞에 피어 있는 꽃들을 바라보다 바삐 움직이는 꿀벌 한 마리가 눈에 들어온다.

꿀을 찾아 이리저리 꽃을 찾는 꿀벌의 모습은 자연스러운 것일진대 넌 휴일도 없겠구나 하는 생각이 스친다.

노동자로서의 정체성을 갖고 있어서인가? 스치는 생각이 어이 없어 혼자 피식 웃는다.

주5일 노동이 일반화된 지금이지만 휴일인 지금도 일터에서 분투하는 이들이 있으리라.

이들에게도 연휴를 연휴답게 보낼 수 있는 세상을 살아가고 싶다.

'다를 것 없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비는 다른 느낌  (0) 2016.06.12
꿀 따러 가자  (0) 2016.06.10
연휴를 연휴답게  (0) 2016.06.05
수 십 년만의 초등학교 등교길  (0) 2016.04.20
진실은 괴로움을 더해준다  (0) 2016.03.28
블로그 이사  (0) 2016.03.13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