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를 사는 20세기 소년

한 아이를 키운다는 건... 본문

나만의 아포리즘

한 아이를 키운다는 건...

초원위의양 2018.06.08 06:34

“사람 한 명을 키우는 건 사람 열 명을 죽이는 것보다 손이 더 많이 간다”

-살인자의 기억법 중에서-

설경구 배우가 연기한 주인공의 독백이다. 아마도 이 두가지를 해 본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난 성장해 가는 사람 한 두 명을 돌보는 중인데 아마도 사람 죽이는 일은 해보지 못할 것이니 저 말의 진의를 온전히 알지는 못하리라.

'나만의 아포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아이를 키운다는 건...  (0) 2018.06.08
태어남과 죽음 사이 어딘가에서  (0) 2018.03.04
행복하려면  (0) 2017.12.03
삶에 의미를 부여하는 것  (0) 2017.11.16
자유와 투쟁의 관계  (0) 2017.10.05
의미 없는 투쟁은 없다  (0) 2017.08.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