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를 사는 20세기 소년

자유와 투쟁의 관계 본문

나만의 아포리즘

자유와 투쟁의 관계

초원위의양 2017.10.05 22:28



광주 펭귄마을을 둘러보다가 구입한 샤프연필.

이니셜 등을 새겨주길래 체 게바라가 했던 말을 열두 글자로 줄였다.

나무를 깎아 샤프의 몸통을 만든 것이라 나무 냄새가 살아 있다.

신기하게도 나무 결이 얼굴처럼 생겼다.

언제부터 자유를 원했는지는 모르겠으나, 나무 냄새를 맡으며 자유를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으리.

'나만의 아포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하려면  (0) 2017.12.03
삶에 의미를 부여하는 것  (0) 2017.11.16
자유와 투쟁의 관계  (0) 2017.10.05
의미 없는 투쟁은 없다  (0) 2017.08.30
인간은 낭비하려고 자연을 약탈한다  (0) 2017.08.28
가장 완전한 사람  (0) 2017.07.09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