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를 사는 20세기 소년

비둘기 가족 본문

세상마주보기

비둘기 가족

초원위의양 2017.02.22 17:59

"인권운동가 한채윤의 지적처럼, 가부장제 사회의 관습대로 남자는 늑대이고 여자는 여우라면, 늑대는 늑대끼리, 여우는 여우끼리 사랑하고 색스하는 것이 '정상'이다. 늑대랑 여우랑 섹스를 하다니! 이야말로 하느님의 섭리를 어긴 것이며 자연의 질서를 파괴하는, 너무나 '변태'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우리는 늑대와 여우가 만나 가정을 꾸리는 것이 정상이라고 생각하며, 늑대와 여우 사이에서 태어난 2세를 토끼라고 부른다. 한술 더 떠서 늑대, 여우, 토끼가 함께 살면 '비둘기 가족'이다!"

- 정희진, 페미니즘의 도전 중에서 -

웃기기도 하고 슬프기도 한 우리네 현실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