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를 사는 20세기 소년

길고양이들에게 본문

다를 것 없는 일상

길고양이들에게

초원위의양 2019. 6. 5. 15:37

어느 날 길을 잃고 밖에서 거닐다

구조된 고양이 한 마리

 

돌봐줄 누군가를 기다리다

결국 넌 우리 집으로 왔지

 

깨끗한 마음으로 살라며

우리집 아이들이 지어준 이름

하양이

 

밖에 나갔다 오면 현관까지 달려나와

냐양 냐양 나를 반겨주는 너

 

한 집에서 너와 함께 지내다 보니

집 밖에 있는 야옹이들이 자꾸 눈에 들어온다

 

밖에서 자유롭게 살고 있는 야옹이들아

잘들 살아가거라

'다를 것 없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고양이들에게  (0) 2019.06.05
오토바이  (0) 2019.05.21
김밥  (0) 2019.05.20
벵갈고무나무  (0) 2019.05.19
모든 추억은 그립다  (0) 2018.06.03
이제 탐험을 시작할 시간  (0) 2018.05.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