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를 사는 20세기 소년

벵갈고무나무 본문

다를 것 없는 일상

벵갈고무나무

초원위의양 2019. 5. 19. 21:59



벵갈고무나무


처음엔 네가 곧 죽을 줄 알았어

나뭇 가지는 썩어가는 것 같았고

썩은 것 같은 가지를 톱으로 잘랐더니

하얀피를 줄줄 흘렸었지

물티슈로 잘라낸 가지 끝을 묶어서 지혈을 해줬지

그때만 해도 곧 죽을 줄 알았어

그런데 이게 왠일?

점점 생기가 돌더니 새로운 잎들이 솟아나기 시작했어

신비롭게도 아주 작은 싹이 솟아나는가 싶더니

어느 날 보면 금방 손바닥만한 잎새가 되더라

너의 생명력이 참으로 놀랍다

나도 너처럼 생기를 가지고 살아가고 싶어

새로운 잎 하나 하나 세상에 내놓는 너처럼

'다를 것 없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토바이  (0) 2019.05.21
김밥  (0) 2019.05.20
벵갈고무나무  (0) 2019.05.19
모든 추억은 그립다  (0) 2018.06.03
이제 탐험을 시작할 시간  (0) 2018.05.30
갈망과 탐욕 사이에서  (0) 2018.05.17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