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를 사는 20세기 소년

스즈키 이치로의 말 본문

나만의 아포리즘

스즈키 이치로의 말

초원위의양 2016.07.04 01:21

"나는 성공이라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다. 너무 임의적이고 상대적인 말이기 때문이다. (성공이라는 것은) 내가 아닌 누군가가 정하는 것 아니냐. 누군가의 인정을 받기 위해 분투하는 것은 겉치레일 뿐이다. 자기 자신에게 인정받기 위해 싸워야만 한다. 아무리 훌륭한 타자여도 타석에서 열 번 중 일곱 번은 실패한다. 나는 여러 차례의 실패를 거치면서 좀 더 나은 타자가 되기를 원해왔다. 어떤 사람들은 나를 타격 천재라고 부르지만 나는 천재가 아니다. 부상을 당하지 않아 계속 경기에 출전해 왔고 늘 한 베이스 더 가는 것을 갈구하면서 야구를 해왔을 뿐이다. 나는 그저 특별한 하루 없이 매일을 똑같이 살아가면서 연습처럼 경기하고 연습처럼 경기를 끝낸다. 그렇게 하기 위해 피나는 훈련을 하고 준비를 한다. 나는 과거의 업적 때문이 아니라 미래에 내가 달성할 것들 때문에 나 자신이 자랑스럽다. 그게 나의 삶의 모토다."

- 스즈키 이치로 -

출처: 김양희의 야구광, "스즈키 이치로는 철학자다", 한겨례, 2016. 07. 02.

'나만의 아포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완전한 사람  (0) 2017.07.09
창작에 도움이 되는 원리  (0) 2017.02.08
자유를 원하는가?  (0) 2016.11.30
우리는 불가능한 것을 요구한다  (0) 2016.11.05
우리에게 필요한 책  (0) 2016.07.19
스즈키 이치로의 말  (0) 2016.07.04
0 Comments
댓글쓰기 폼